안철수, 여성 지역위원장에 "싸가지 없다" 막말 논란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안철수 대표가 자신을 비판한 원외 지역위원장에게 “싸가지 없다”는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김기옥 원외지역위원장협의회 회장(서울 강북갑)은 24일 비공개 최고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안 대표에게 “(저에게) 손가락질을 하며 반말로 싸가지 없다고 하셨는데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안 대표는 “개별적으로 이야기하자”며 더 이상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23일 안 대표와 원외지역위원장들과의 간담회에서 평소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은 안 대표를 향해 “의총과 여기(간담회) 분위기가 전혀 달라 대표님 에너지를 좀 받으셨겠다”라며 “통합하시라”고 발언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를 향해 종이를 흔들며 발언을 이어갔고 다른 원외위원장들이 반발하며 고성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가 끝난 뒤 김 위원장이 안 대표에게 다가가 “죄송하다”고 말하자 안 대표는 “왜 싸가지 없이 말하는데…”라는 말을 2차례 되풀이했다고 한다. 안 대표는 “내가 작년 총선 때 2번이나 유세도 가줬는데 왜 그러느냐”고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안 대표와 지역위원장들이 참여하는 바이버 방에 “너무 당황스러웠다. 이 모습이 안 대표라고는 누구도 생각도, 상상도 할 수 없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당 대표가 ‘싸가지가 없다’는 등의 여성 비하적인 폭언과 망발로 모욕을 준 언행에 대해 문자로 답을 구했으나 응답이 없었고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로 발언했으나 응답이 없었다”며 “이와 관련한 입장을 달라”고 요구했다.

막말 논란은 안 대표가 김 회장에게 유감을 표시하면서 마무리됐다. 안 대표 비서실장인 송기석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오늘 오후 6시30분에 안 대표가 김기옥 위원장을 만나 유감의 뜻을 전달했고 김 위원장도 약간 부적절했던 행동을 사과했다”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