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태 "세월호 유골 보고 지연, 가족들 힘들까봐 말 안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ETWORK
뉴스1
인쇄

세월호 선체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유골이 발견됐으나 보고가 지연돼 파문이 확산된 가운데, 김현태 세월호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지연된 이유에 대해 "가족들이 너무 힘들어할 것 같아서 그렇게 판단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부본부장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아래는 위 위원과 김 전 본부장의 질문과 답변 내용이다.

위성곤: 김현태 부본부장님께서는 11월 17일 대외협력과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는데, 어떤 보고를 받았나?

김현태: 11시 30분쯤 진흙 세척장에서 뼈 1점을 발견했다고 보고를 받았다.

위성곤: 보고받고 과장에게는 뭐라고 얘기했나?

김현태: (하아...) 잠깐 기다려보자고 얘기했다. 생각 좀 해보자고.

위성곤: 그리고 다시 대외협력과장에게 언제쯤 얘기를 전달했나?

김현태: 솔직히 잘 기억은 안 나지만, 몇 시간 내에 '내가 장례가 끝난 이후에 가족들에게 알릴 터이니 다른 분들에게는 말씀하시지 말라'고 답변했다.

위성곤: 과장은 뭐라고 했나?

김현태: 알겠다고 했다.

위성곤: 그렇게 판단한 근거는 뭔가?

김현태: 장례식 전일 날 저는 가족분들이 떠나시기 전에 마음이라도 조금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것이 현장 관리자로서 도리라고 생각했다. (장례식) 전날 뼈가 나오다 보니 이것을 통상대로 알려드릴까 아니면 내가 책임을 지고 장례 끝난 후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말씀을 드릴까 고민을 하다가 마지막 날까지 그분들 힘들게 해서는 안 된다는 쪽으로 생각을 정리했다. 그래서 말씀을 못 했다. 안 했다.

위성곤: 그 판단은 부단장 몫이 아니다. 장관 몫이다. 장관에게 정확한 사실을 보고하고 일상적으로 진행되는 보도자료 보고형태를 넘는 행위를 하면 그것에 대한 판단은 최고책임자에게 여쭙고 맡겨야 하는 것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