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의원 "동성애 옹호 충남인권선언문 수정 필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충남도민 인권선언문에 동성애를 옹호하는 내용이 있다며 해당 조항 폐지 또는 내용 수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 도정의 핵심 과제로 추진중인 인권 정책이 오히려 사회근간을 흔들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the

충남도의회 김종필 의원(자유한국당·서산2)은 24일 열린 제300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 질의를 통해 “충남도민인권선언문의 ‘성적지향과 성별 정체성까지 어떤 이유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와 충남도는 모든 차별행위를 없애기 위해 노력하고 도민의 인권을 보장한다’는 내용이 문제가 많다”며 “동성애를 조장하거나 옹호하는 것으로 동성애자들의 에이즈 증가와 청소년들의 가치관 형성에 커다란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공무원들과 산하단체 직원들에 대한 인권교육은 4시간 이상 하도록 의무규정임에도 80%정도는 교육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며 “더욱이 인권교재를 보면 인권과 관련없는 성인지와 민관협치 관련내용이 훨씬 더 많다”며 인권교육의 실효성에 대해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특히 충남도민 인권선언문 제정과 관련, 성소수자를 옹호하는 조항에 대한 폐지 또는 내용 수정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동성애 양산은 에이즈 증가와 사회 기본 질서를 무너뜨리는 결과를 낳는다. 특히 청소년과 아이들의 가치관 형성에 혼란을 초래한다”며 “결국 국가와 사회에 미치는 해악이 아주 클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희정 지사는 성소수자에게도 인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 소신이라고 수차례 밝힌바 있다”며 “흠결이 큰 정책은 가치와 효력이 있더라도 대처 방안이 뾰족하지 않다면 그 정책은 폐기 또는 수정돼야 한다”고 맹비난 했다.


kakao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