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가 올림픽 바가지요금 단속을 실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평창 올림픽을 70여일 앞둔 가운데, 바가지 요금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숙박업소에 경우는 평소에 열 배에 달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빙상종목 개최도시인 강릉시가 바가지 숙박요금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팀 운영을 예고했다.

the

강릉시는 동계올림픽 기간 내 특수를 노린 강릉지역 숙박업소의 바가지요금으로 인한 관광객들의 이탈을 방지하고, 강릉 관광문화 이미지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과도한 숙박요금을 요구하는 숙박업소를 단속 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강릉시가 선택한 단속 방법이 흥미롭다. 원래 숙박업소는 요금을 자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자치단체가 직접 요금을 단속할 수 없다. 때문에 강릉시는 바가지 요금을 받는 업소에 건축법, 주차장법, 공중위생법, 소방시설 등의 불법사항을 점검하는 간접적인 방법으로 규제하기로 했다. 또 올림픽이 끝난 이후라도 관련 민원이 발생할 경우에는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강릉시는 공실정보 안내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은 숙박업소도 단속 대상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강릉시는 지난 10월 중순부터 숙박업소별 요금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실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강릉시는 요금이 공개되면 과도한 요금을 요구하는 바가지 사례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공실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숙박업소는 강릉시 전체 997개 숙박업소의 절반 정도인 509곳에 불과하다.

강릉시는 "숙박업협회 및 민박업협회 등 숙박업소 관계자들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성공적인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도와달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