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상이 한국 정부에 '위안부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ARO KONO
Japan's Foreign Minister Taro Kono speaks at a news conference in Tokyo, Japan August 3, 2017. REUTERS/Kim Kyung-Hoon | Kim Kyung Hoon / Reuters
인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국 정부를 상대로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고노 외무상은 24일 보도된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 정부도 휴지조각으로 만들 순 없다"면서 "'골포스트'는 이미 고정돼 있다. 한국 정부가 합의를 말끔히 이행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일 양국 정부는 지난 2015년 말 위안부 합의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인 해결"을 확인했으나, 이후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들 사이에선 "피해자들과의 사전 협의가 불충분했다"는 등의 비판이 잇따랐다.

이와 관련 한국 외교부는 올 8월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당시 위안부 합의 경위 등에 대한 검토 작업에 착수한 상황이다.

그러나 고노 외무상의 이번 인터뷰 발언은 한국의 이 같은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양국의 기존 합의 내용이 그대로 이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moon jae in japan

고노 외무상은 또 부친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중의원(하원) 의장이 1993년 관방장관 재임 시절 '고노(河野) 담화'를 통해 일본 정부 인사로선 처음으로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던 것과 관련해선 "(내가 아닌) 다른 고노씨가 한 것"이란 말로 자신과는 견해가 다르다는 점 또한 분명히 했다.

고노 외무상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전후(戰後) 70년' 담화와 일·한 (위안부) 합의에 충실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제2차 세계대전 패전 70주년이던 2015년 8월15일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나라(일본)는 지난 대전(2차 대전)에서의 행동에 대해 거듭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표명해왔다"는 '과거형 사죄'를 해 논란이 됐었다.

그러나 고노 외무상은 올 8월 취임 이후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는 아베 총리의 이 같은 '전후 70년' 담화와 한·일 위안부 합의를 통해 "모두 끝났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park geun hye japan

고노 외무상은 아베 총리의 '자위대 합헌화' 개헌 추진에 대해서도 "찬성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고노 외무상은 이번 인터뷰에서 한반도 유사시 한국 내 일본인 대피 방안과 관련해선 "일·미 가이드라인(방위협력지침)에 따라 작업 중이고, 한국과도 협력하고 있다"면서 일본인 뿐만 아니라 한국에 체류 중인 미국 등 다른 나라 국민들 또한 일본에 수용하는 문제를 함께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고노 외무상은 "북한은 (한반도에서 무력충돌이 발생할 경우) 미국의 압도적인 힘에 때려눕혀질 것을 알고 있다"면서 "(북한이) 핵·미사일과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고, 대화테이블로 나올 때까지 확실히 몰아넣는 게 중요하다. 일본을 빼놓고 미국과 북한이 대화로 돌아설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