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박근혜 전 대통령, 세월호 참사 뒤 성형만 5번"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SBS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뒤 성형 시술을 최소 5차례 받았다고 특검이 특정했다.

SBS의 보도에 따르면 특검은 비선 의사 김영재 원장 부부의 휴대전화 위치기록과 대통령 얼굴의 성형시술 흔적을 근거로 주사 시술 외에 성형 시술이 최소 5번은 된다고 특정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직후인 18일과 20일은 물론, 미수습자 가족 면담을 나흘 앞둔 5월 12일 등 5차례 필러나 리프팅 시술을 한 것으로 봤다.

특검은 또 청와대 관저 내 별도 시술 공간의 존재도 확인했다. 이 공간을 통해 김 원장이 청와대 관저 내부를 이동한 동선도 드러난다. 김 원장은 관저 정문을 지나 별채 격인 오른쪽 건물로 들어간 뒤 경호원 대기실 옆 소회의실에서 대기했다. 그 뒤 호출을 받으면 별채 구석방 2곳 중 한 곳으로 이동했다.

이 가운데 윗방인 파우더룸은 세월호 참사 당일 전속 미용사가 머리를 손질했던 곳이다. 특검은 대통령 시술이 이 방 2곳 중 한 곳에서 이뤄진 것으로 특검은 추정했다.

한편, 김영재 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얼굴에 성형 시술을 한 적은 없으며, 보톡스 같은 주사 시술만 그것도 세월호 참사 한 달 뒤부터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