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이 끝나자 포항에서 여진이 다시 시작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3일 오후 5시40분 수능시험이 끝나자 잠잠하던 포항에서 다시 여진이 시작됐다.

the

'한겨레'에 따르면, 23일 밤 11시27분께 경북 포항 북구 북쪽 8㎞ 지점에서 규모 2.3의 여진이 발생했다. 수능시험이 끝난 지 5시간 47분 만이었다. 1시간50여분 뒤인 24일 새벽 1시 17분께에도 포항 북구 북쪽 7㎞ 지점에서 규모 2.3의 여진이 있었다.

두 지진은 지난 15일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일어난 이후 규모 2.0 이상의 여진으로는 64·65번째로 기록됐다. 63번째 여진은 수능 전날인 22일 오후 10시15분 포항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2.0의 지진이었다. 절묘하게 수능 시간대를 피해 간 셈이다.

수능 시험이 치러진 23일 오전 8시40분~오후 5시40분 사이엔 규모 2.0 미만의 경미한 여진만 4차례 일어났다. 규모 2.0 이하의 여진은 사람이 거의 느끼지 못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