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여성 목 졸라 살해 후 자살한 50대 남성

게시됨: 업데이트됨:
D
한겨레
인쇄

경남 김해시내 한 아파트에서 남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시30분쯤 김해시내 A씨(48·여)의 집에서 A씨와 B씨(53)가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학교를 마치고 귀가한 딸이 거실에서 목이 졸려 숨진 A씨와 B씨를 발견했다. A씨와 B씨는 10년 전부터 사귀다 최근에 헤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증거 등을 토대로 B씨가 도구를 이용해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자신도 같은 방법으로 목숨을 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