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병원의사협의회가 이국종 교수에 대해 낸 성명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북한 귀순 병사를 살려낸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 교수에 '환자 인격 모독' 및 '의료법 위반'을 지적한 김종대 정의당 의원을 두고 의료계가 강한 반발 입장을 냈다.

23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이하 소청과의사회)와 대한병원의사협의회(이하 병의협)는 각각 성명서를 냈다. 소청과의사회는 김 의원의 지적에 '망발'이라며 "김 의원은 진심으로 사과하고 당장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청과의사회는 "이 교수는 건설현장 사고, 총상, 대형 교통사고 등으로 인해 주요 장기가 크게 손상된 중증 외상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다. 이런 이 교수에 대한 망발을 한 김 의원은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병의협 역시 이 교수를 지지하며 동시에 김 의원에게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병의협은 "헌신적 치료를 한 이 교수에게 돌아온 것은 '환자 인권을 테러했다'는 정치적 비난"이라며 "의료진에게 응원이나 격려는 못할망정 환자 인권을 테러했다는 주장은 대체 무슨 의도인지 묻고 싶다"고 전했다.

소청과의사회와 병의협은 성명을 통해 의료 시스템에 대한 제안을 남기기도 했다. 소청과의사회는 "이 교수는 그동안 사회경제적 약자인 중증외상 환자들의 목숨을 살리는 의료 시스템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해왔는데, 그의 주장처럼 제대로 된 중증외상 진료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병의협은 "문재인 케어보다 중요한 것은 재난적 의료비에 대한 대책·응급의료 대책·적절한 수가 책정·충분한 의료인 양성 및 시스템 건설"이라며 "환자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밤낮으로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따뜻한 시선과 격려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