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대변인이 수능 당일, 문대통령의 심경을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수능 당일, 문재인 대통령의 심경을 전했다.

23일 박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 편의 글을 올렸다.

박 대변인은 "새벽 4시입니다"라는 말로 글을 시작했다. 박 대변인은 "오늘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 모두에게 축복이 가득하길 기도드린다"며 "특히, 포항지역 수험생들을 각별한 은총으로 지진의 걱정으로부터 보호해 주시기를 청한다"고 포항 지역의 수험생들을 언급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온 국민이 그러시겠습니다만, 청와대는 잠들지 못하고 있다"라며 "문대통령은 아마 속이 새까맣게 타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제발 오늘 수능이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썼다.

박 대변인은 글 마무리를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로 마무리했다.

"비가 와도 걱정! 비가 오지 않아도 걱정! 대통령은 그런 자리이다."

한편 수능시험은 제2외국어/한문을 선택하지 않은 학생들의 경우 4시 32분에 종료된다. 해당 과목을 선택한 학생들의 경우 5시 40분에 종료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