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서 여진이 발생했지만 수능은 계속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23일 대입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치러지는 중 경북 포항 일대에서 약한 지진이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5분 51초 포항시 북구 흥해읍 일대에서 규모 1.7 지진이 났다. 규모가 작아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진동을 느꼈다거나 '쿵' 소리를 들었다는 신고가 기상청에 들어왔다.

경북도 수능상황본부는 진동을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작은 규모 지진이어서 시험을 중단하지 않았다. .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날 포항 12개 고사장에는 지진 가속도계가 설치돼 진동을 감지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