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응시자' 이명순 할머니가 82세에 공부 다시 시작한 사연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올해 수능 '최고령 응시자'인 85세 이명순 할머니가 공부를 '다시' 시작한 나이는 82세다.

70년 넘게 내려놓았던 공부를 다시 시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직접적인 계기는 '유럽여행'이 제공했다.

외동딸이 독일에 살고 있어, 독일에 갔는데 말이 제대로 통하지 않은 답답함을 겪은 뒤 뒤늦게나마 영어를 배워보겠다고 결심했다는 것.

e

채널A에 따르면, 이씨는 "어느 날 쇼핑을 나갔는데 당장 화장실을 못 가서 난리가 났다"며 "내가 한국에 가면 이놈의 영어를 꼭 배워야지 싶었다"고 말한다.

일제 시대에 초등학교까지만 나오고 이후에는 결혼/ 육아 등등으로 공부할 기회가 없었던 이씨가 중학교에 입학한 시점은 82세 때인 2014년이다.

e

뒤이어 꾸준히 공부하다 보니, 올해는 수시 전형으로 대학에도 이미 합격했다.

영어 역시 학교 수업시간에 회화 문장을 암기한 덕분에, 현재는 기초적인 대화가 가능한 수준이 되었다고.

e

여성신문에 따르면, 남편이 사망한 후 홀로 살고 있다는 이씨는 "외롭지만 공부하다 보니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며 "공부를 만난 후 사는 게 즐거워졌다"는 말도 남겼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