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재팬] "닮아도 너무 닮아"...'이번생은', 日서도 표절 시비 제기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에서도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표절 문제가 제기됐다.

21일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 야후 재팬에서는 '이번 생은 처음이라'가 일본에서 대히트를 기록한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기사가 메인을 장식하고 있다.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는 호시노 겐, 아라가키 유이, 오타니 료헤이 등이 주연을 맡아 마지막회 시청률이 20.8%를 기록하는 등 일본 안방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특히 드라마 엔딩에 등장하는 귀여운 춤은 일본에서 폭발적인 사랑을 받으며 신드롬 현상을 일으키기도 했다.

일본 측에서는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와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기본 스토리와 캐릭터 설정이 매우 유사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표절 의혹은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를 본 한국 팬들에 의해 먼저 시작됐다. 게다가 일본 측은 "두 사람이 결혼식을 앞두고 버스에서 결혼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거나, 회사 동료들이 위장 결혼을 의심하는 모습 등 세세한 장면까지도 매우 닮아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국에서 일본 드라마 리메이크가 많은 만큼, 리메이크하는 쪽이 쓸데없는 의혹을 없앴을 것"이라는 낯뜨거운 지적까지 이어졌다.

d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표절 논란에 대해 tvN 측은 선을 긋고 나섰다. 지난 10월 처음 표절 시비가 불거지자 tvN 측은 "표절도 리메이크도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과연 일본으로 번진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표절 시비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