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TV] "Only 구라♥"..'라스' 김부선, 이런 게스트 처음이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엄마 놀라세요"

천하의 김구라가 당황하며 경계 태세를 갖췄다. 김부선의 돌직구 기습 고백에 당황해하는 김구라의 모습은 큰 웃음을 선사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 김부선을 비롯해 강균성, 사유리, 조영구가 출연해 '무사방송기원' 특집으로 막강 입담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은 파업 복귀 후 첫 녹화분이란 사실을 무색하케 만들 만큼 '꿀잼 방송'이었다는 평을 받았는데 출연자들, 특히 김부선의 하드캐리가 돋보였다.

1

김부선은 방송 시작에서부터 눈물을 보여 그간 소송 때문에 얼마나 마음 고생했는지를 엿볼 수 있었다. 이에 김구라는 "저도 여러 가지 일을 겪은 사람으로서 집을 팔고 그곳을 벗어나는 건 어떨까"라고 조언했다.

그 말에 감동을 받은 김부선은 "제가 사실 3년 전에 김구라 씨를 처음 보고 정말 설레었다"라며 "완전 내 스타일이다"라고 '훅' 들어가 김구라를 비롯한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난 한 번도 남자에게 먼저 프러포즈한 적이 없다"라며 "(김구라의 아들)동현이도 잘 키울 수 있다"라는 파격 발언(?)을 덧붙였다.

"3년째 쫓아다니는 남자가 있다. 그런데 눈치도 없고 유머감각도 없어 이성적으로 끌리지 않다. 난 구라 씨밖에 없다"라고 말하며 재차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또 "어떡해 꽂히는데"라며 적극적으로 자신의 마음을 어필했다.

김구라는 이에 "우리 어머니가 놀라신다"라며 김부선의 마음을 외면했다. 그래도 김부선은 "구라 씨 정말 진지하게 생각해 봐라. 죽은 사람 소원도 들어준다는데"라고 재차 마음을 드러내자 김구라는 "나도 살아야죠. 나 이제 어려운 고비 넘겼어요 누님"이라고 말하며 진땀을 빼고 결국 등을 돌리고 앉았다.

김구라를 당황케 한 출연자들은 간혹 있었지만 이런 '핑크빛'으로 김구라를 꼼짝 못하게 한 여성 출연자는 처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 만큼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여성 게스트라고 할 만 하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