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용산경찰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정부 때 검찰의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국가정보원 직원과 검사들이 구속된 가운데 검찰이 경찰의 수사방해 혐의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the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의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김 서장의 휴대전화와 하드디스크, 업무 자료 등을 확보했다.

김 서장은 경찰이 국정원 댓글 의혹을 수사하던 2012년 12월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을 지냈다. 당시 그는 수서경찰서로부터 받은 '국정원 여직원'의 노트북을 분석해 박근혜 대선후보를 지지하고 문재인 대선후보를 비방하는 조직적인 여론 조작 정황을 포착하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김 서장이 김용판 당시 서울청장 등 지휘라인의 지시에 따라 수서서가 대선을 사흘 앞둔 12월 16일 밤 11시께 "후보자 비방·지지 댓글·게시글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거짓 중간수사 결과 발표를 하도록 하는 데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당시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 전에 열렸던 방송 토론에서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그 여직원이 댓글을 달았는지 증거도 없는 거로 나왔다”고 말해 수사결과를 미리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 서장은 국정원 여직원의 오피스텔에서 대치 상황이 벌어진 그해 12월 11일 당시 국정원의 서울경찰청 연락관과 40여 차례 전화통화를 하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등 국정원과 서울청 수뇌부 사이의 '메신저' 역할을 한 의혹도 받고 있다.

'한겨레21'은 최근 당시 청와대와 국정원 핵심 관계자의 통화 내역을 분석한 결과를 단독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2012년 12월11일부터 16일까지 엿새 동안 하금열 청와대 비서실장, 이달곤 청와대 정무수석, 이아무개 청와대 비서실장 선임행정관이 국정원 주요 간부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

검찰이 당시 서울청 수사 라인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하면서 '윗선'인 장병덕 전 서울청 사이버범죄수사대장, 이병하 전 수사과장, 이광석 전 수서경찰서장, 최현락 전 서울청 수사부장, 김용판 전 청장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할 가능성이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