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가 '미수습자 가족에 알렸다'는 공식입장에 추가 해명을 내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세월호 유골 은폐 의혹과 관련해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정부 합동 세월호현장수습본부가 지난 17일 선체수색 과정에서 발견한 유해를 닷새 동안이나 은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김영춘 해수부장관이 대국민 사과성명에서 밝힌 내용조차 일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해수부 대변인실은 22일 오후 11시를 넘은 시간에 기자들에게 보낸 긴급 보도자료에서 "'세월호 유골발견 은폐 사과문'과 관련해, 뼈 발견 사실을 21일 고 조은화양 어머니와 고 허다윤양 어머니에게만 알려드린 것을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알린 것으로 잘못 표현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긴급히 사과문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부정확한 표현을 사용해 마음의 상처를 더한 데 대해 미수습자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관련 기사: 세월호 유골 은폐 의혹에 대한 해양수산부와 미수습자 가족의 입장이 다르다

4

[20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 미수습자인 양승진 교사 유가족이 영정을 어루만지며 오열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후 김영춘 해수부장관은 대국민 사과문에서 "세월호현장수습본부는 17일 오전 11시30분쯤 그동안 선체에서 수거된 반출물 세척과정에서 1차 현장감식 결과 사람의 뼈로 추정되는 뼈 1점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하지만 수습본부는 뒤늦은 21일에서야 선체조사위원회와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알리고, 2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미수습자 유해 은폐 의혹과 관련해 이번 일로 다시 한번 마음의 상처를 입게 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유가족들,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죄했다.

하지만 김 장관의 사과성명에 대해 미수습자 가족들은 "(사람 뼈 발견 소식을 수습본부로부터) 통보받은 바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인 단원고 학생 고 남현철군의 아버지 남경원씨는 뉴스1과 통화에서 "사람 뼈로 추정되는 뼈 1점 발견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미수습자인 고 권재근·혁규 부자의 가족인 권오복씨도 "전혀 들은 바 없다"며 "기자들의 연락을 통해 알게 됐다"고 해수부 조치에 항의했다.

뼈 1점이 발견된 내용과 관련해 뒤늦게 상황 파악에 나선 미수습자 가족들은 22일 "유해 발견 사실이 알려지면 추가 수색 여론이 형성될 것을 우려해 수습본부가 은폐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