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당일, 일부 지역에선 눈 또는 비가 내린다(예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수능시험 당일인 23일 오전에 서울과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수험생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23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내륙, 경북서부내륙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23일 아침에는 서울과 경기 지역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으며 서해안에는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또한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시험장으로 향하는 수험생들의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23일 아침부터 낮까지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도, 경북서부내륙, 울릉도·독도, 서해5도에 1㎝ 내외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부산 3도, 대구 0도, 광주 2도, 전주 -1도, 대전 -2도, 청주 -2도, 춘천 -5도, 강릉 0도, 제주 9도, 지진이 발생한 포항은 3도 등으로 평년보다 1~4도 정도 낮아 춥겠다.

또한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부산 11도, 대구 9도, 광주 9도, 전주 7도, 대전 7도, 청주 6도, 춘천 5도, 강릉 7도, 제주 12도, 포항 10도 등으로 평년보다 2~6도 낮겠다.

눈은 수능 다음날인 24일도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 경기서해안과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아침에는 그 밖의 중부지방과 일부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고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24일 예상 적설량은 경기남부, 강원영서, 충청북부, 울릉도·독도에 3~8㎝, 이외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 전라, 경북내륙, 경남북서내륙, 서해5도에 1~5㎝ 정도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