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경매절차' 보도에 공형진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배우 공형진이 자신의 집이 경매로 나왔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22일 오전 조선비즈를 비롯한 일부 매체는 공형진의 자택인 서울 종로구 평창동 아파트와 공형진 아내 소유의 강남구 논현동 빌라가 잇따라 법원 경매로 나온다고 보도했다. 공형진이 소속돼 있던 씨그널엔터테인먼트 그룹 측은 "계약이 만료돼 잘 알지 못한다"고 답할 뿐, 자세한 이야기는 전해주지 못했다.

이에 공형진이 직접 입을 열었다. 이날 SBS funE는 공형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공형진은 인터뷰에서 "사실과 다르다"라며 "평창동 자택 경매 절차는 세금, 은행권 채무에 변제해 취하됐다"고 전했다.

또 논현동 빌라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 장모의 것이라며, "장모님을 모시고 산 지 5년이 넘었다. 처가 쪽 채무로 매각을 진행 중이었다"라며 "절차상 공시가 뜬 상황이지만 경매 취하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형진은 "누구보다 열심히 돈을 벌고 세금을 냈는데, 사실과 다른 기사가 나와서 당황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공형진은 "제대로 확인도 안 한 채 보도를 해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며 앞서 나온 보도 내용을 지적했다. fn스타에 따르면 공형진은 "허위 보도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