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가계부채가 31조원 급증해 1400조원을 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BANK NOTE
An employee arranges genuine bundles of South Korean 50,000 won banknotes for a photograph at the Counterfeit Notes Response Center of KEB Hana Bank in Seoul, South Korea, on Monday, Aug. 14, 2017. The won advanced for the first day in four as top U.S. national security officials sought to damp down talk of am imminent war with North Korea following days of heightened rhetoric.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올 3분기에 가계부채가 31조2천억원 늘어나 누적 가계부채가 1419조원1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2일 내놓은 ‘2017년 3/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가계대출은 전 분기 대비 28조2천억원이 늘어난 1341조2천억원, 판매신용은 전 분기 대비 3조원 늘어난 78조원으로 집계됐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금융기관 등에서 빌린 가계대출과 신용카드·할부금융 등을 통한 외상 구매인 판매신용을 더한 것으로, 사채를 제외한 가계의 모든 빚(부채)을 뜻한다.

3분기 가계부채 증가액 31조2천억원은, 올 1분기(16조6천억원)와 2분기(28조8천억원) 증가액을 뛰어넘는 수치다. 가계부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은 예금은행(15조원), 저축은행·신협·우체국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4조3천억원), 보험·연금·카드사 등 기타금융기관(8조9천억원) 모두에서 고루 증가했다.

korea bank note

예금은행은 주택 매매와 입주물량 증가에 따라 주택담보대출이 확대된 데다 신용대출까지 증가했다. 한은 경제통계국 문소상
금융통계팀장은 “정부가 8월2일 부동산대책이 발표됐지만, 기존 계약 물량이 있어 7~8월은 주택거래량 자체가 많았다. 9월에는 줄어들었지만 분기 합계로는 전 분기에 비해 늘었다”며 “2015년 아파트 분양이 많았는데 올 하반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된 것도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경우 아파트 입주물량이 2분기에는 3만3천가구였는데 3분기에는 3만9천가구로 늘었다.

예금은행 기타대출은 7조원이 증가해 2006년 통계작성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문 팀장은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뱅크의 신용대출이 2조7천억원가량 추가된 데다 일반 은행들도 신용대출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주택금융공사·주택도시기금 등 공적금융기관, 보험사, 카드·할부사, 증권사, 카드사·캐피탈사 등을 포괄하는 기타금융기관의 대출 규모도 1분기(7조9천억원), 2분기(8조6천억원)에 늘어난 8조9천억원에 달했다. 다만, 저축은행·신협·우체국·새마을금고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3분기 대출 증가액은 리스크관리 강화 등에 따라 2015년 1분기(1조5천억원) 이래 가장 낮았다.

판매신용은 추석연휴 신용카드 이용금액 증가 등으로 전 분기(1조8천억원)에 비해 1조원 넘게 늘었다.

seoul bank

한국은행이 아닐 발표한 3분기 가계부채 증가액 31조2천억원은, 10월 초 금융위원회·금감원이 내놓은 ‘3분기 가계부채 속보치’(24조4천억원)에 비해 6조8천억원 많은 수치다. 이는 두 기관의 계산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금융위·금감원과 달리 한국은행 통계에서는 신용카드 할부 등 판매신용(3조원)을 비롯해 주택도시기금과 장학재단 대출, 연금기금·증권사·대부사업자 대출 등을 포괄하기 때문이다. 문 팀장은 “신협이나 상호금융에서의 조합원 대출을 금융위 쪽에서는 가계부채로 계산하지만, 한국은행은 개인대출 형식을 띤 사업자금 대출로 봐서 가계부채 통계에서 제외하기도 한다”며 “수치가 다르기보다는 포괄하는 기관의 차이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