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병사가 의식을 완전히 회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중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가 의식을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 이국종 교수는 22일 2차 브리핑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이 교수는 "환자는 총격으로 인한 부상, 2차례의 대수술 등으로 심리적 스트레스가 심해 우울감을 보이고 있어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한 평가와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감염 등 후유증이 더이상 발생하지 않을 정도의 상태가 확인될 때까지 적어도 수일 이상 중환자실 치료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 교수는 “(의식을 회복한)귀순 병사와 많은 얘기 나눠보니 본인 의사로 넘어온 것으로 보인다”며 “4발 이상 총을 맞으며 넘어온 이유는 한국에 긍정적 모습을 기대하고 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군 병사는 지난 15일 2차 수술을 받았고, 3일 뒤인 18일 오전 9시쯤 자가 호흡을 시작했다. 현재 발열없이 안정적인 상태를 보이고 있다.

의료진은 수술 과정에서 발견된 기생충을 치료 중이며, 추가 검사에서 발견된 결핵과 B형 간염에 대해서도 치료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