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MBC 사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김장겸·김재철 전 사장 등 MBC 전·현직 고위간부들의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2일 MBC 사장실과 경영국을 압수수색했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영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수사관 약 20명을 투입해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사장실과 경영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9월28일 김장겸 전 사장과 김재철·안광한 전 사장, 백종문 전 부사장, 최기화 기획본부장, 박용국 미술부장 등 MBC 전·현직 간부 6명을 부당노동행위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기업·노동범죄 전담부서인 형사5부에 배당, 부장검사가 주임을 맡도록 하고 MBC 기자·PD 등 30여명을 참고인으로 조사하는 등 수사를 벌여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