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바른정당 통합 여부를 놓고 벌인 '끝장토론'이 결론 없이 끝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이 21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를 놓고 당내 논의을 벌였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한지붕 두 가족'인 상황만 고스란히 노출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7시20분까지 국회에서 '끝장토론'이라고 명명한 의원총회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를 논의했다.

40명의 의원 중 천정배 전 공동대표, 장병완·손금주·채이배 의원을 제외한 36명의 의원들이 참석한 끝장토론은 안철수 대표의 '통합 불가피론'으로 시작됐다.

직접 준비해 온 글을 읽어내려간 안 대표는 "외연 확장을 하지 못하면 (국민의당에는) 희망이 없다"고 주장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2등은 해야 하고 자유한국당을 쓰러뜨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데 이를 위해선 바른정당과의 통합이 최선"이라는 것.

안 대표는 호남권 중진의원들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과거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3당 합당에 비유한 것을 언급하며 "내 인격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2

그러자 호남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통합 반대 목소리가 연달아 나왔다.

정동영 의원은 "진실의 힘으로 정치를 하자"며 "안 대표는 일련의 거짓말 시리즈에 대해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한다"고 촉구했다. 황주홍 의원은 "이런 문제를 야기하게 된 데 대해 대표의 책임이 작지 않다. 당연히 소통을 해야하는데 유감스럽다"고도 했다.

"시대정신이 개혁인데 이를 버리고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제기하기에 당 지지율도 폭락하는 것"(김광수 의원) "통합에 반대한다"(이용주 의원) 등의 발언도 쏟아졌다. 그러자 통합 찬성파 의원들도 대거 목소리를 내면서 맞붙기도 했다.

2

당내 이견은 의원총회 직후에도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김경진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바른정당이 지난해 겨울 탄핵 국면에서 보여준 행동 등을 보면 정책연대는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이고 이를 통해 신뢰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통합 논의가 당 분열의 원인이 돼선 안 된다는 의원들의 의견이 일치했다"며 "언제 다시 (통합론을) 꺼낼 것인지는 얘기가 안나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반면 같은 시각, 안철수 대표는 사뭇 다른 이야기를 했다. 안 대표는 "앞으로 계속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고 지역위원장, 당원들과의 만남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원외 지역위원장과 당원들의 여론을 바탕으로 통합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결국 이날의 '끝장토론'은 아무것도 끝내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국민의당의 내홍은 점점 더 깊어지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