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셋째 아들이 "치료를 받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화 김승현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씨가 입장문을 냈다. 지난 9월 술자리에 동석한 변호사들에게 폭행과 폭언을 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이 일에 대한 후회와 반성, 자책을 담았다.

the

그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결례되는 일이 있었다'고 하여 그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괜찮다'는 답신을 받았"지만 "내내 미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늘 보도된 당시의 상황은 저도 깜짝 놀랄만큼 도가 지나친 언행"이었다면서 "왜 주체하지도 못할 정도로 술을 마시는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상담과 치료를 받"겠다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경찰은 김씨의 폭행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하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폭행 및 협박 혐의 모두 반의사불벌죄(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을 경우 처벌할 수 없는 죄)이기 때문에, 당사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단 의사를 밝힐 경우 사건 수사를 계속 진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대한변호사협회도 자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변협은 김씨를 형사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변협은 김씨와 한화그룹 및 피해자와 로펌 관계자들에 대한 서면·대면조사를 벌이고,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피해자들을 설득해 손해배상 청구소송 등 법적 조치에도 들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변협 관계자는 “이 사건은 문제 제기가 어려운 신입 변호사들을 향한 재벌의 전형적인 ‘갑질’로서, 회원 보호 차원에서 좌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동선씨 입장문 전문

사건의 경위와 입장

지난 9월, 저는 보도된 바와 같이 아는 변호사가 포함된 지인들의 친목모임에 참석하였습니다.

전작이 있는데다 그 자리에서도 상당량의 술을 주고 받으면서 취기가 심하여 당시 그곳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을 거의 기억하기 어려워 다음날 동석했던 지인에게 “혹시 내가 무슨 실수라도 하지는 않았는지” 염려스러워 물었고, ‘결례되는 일이 좀 있었다’고 하여 그 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다는 사과의 문자를 보냈습니다. 곧 그 분들로부터 “놀라기는 했지만 괜찮다”는 등의 답신을 받고 그 후 내내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보도된 당시의 상황은 저도 깜짝 놀랄만큼 도가 지나친 언행이 있었음을 알게 되었고, 지금은 제가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을 만큼 부끄럽습니다. 진작에 엎드려 사죄 드렸어야 할 일을 까마득히 모르고 지냈으니 제가 이제와서 이 일을 어떻게 해야 되는지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들께 엎드려 사죄드리고 용서를 빕니다. 그동안 견디기 어려운 아픈 마음을 가지고 계셨을 것을 생각하니 정말 죄송스럽기가 한이 없고 지금의 저 자신이 싫어질 뿐 입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일일이 찾아뵙고 저의 잘못을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습니다.

자숙의 시간을 보내야 할 제가 물의를 일으켜 더욱더 면목이 없습니다.

그동안 부모님께서 늘 말씀하셨던대로, 제가 왜 주체하지도 못할 정도로 술을 마시는 지 또 그렇게 취해서 왜 남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을 하는지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며 적극적으로 상담과 치료를 받아서 다시는 이런 일이 절대 생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늦게라도 저의 행동을 지적해 주신 것을 감사드리며 이번 기회에 제 자신을 진지하게 돌아보겠습니다.

2017.11.21 김동선 드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