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한 소방관이 빌라 3층에서 뛰어내린 남매를 맨손으로 받아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FIREMAN
firefighters spray water to wildfire | Toa55 via Getty Images
인쇄

인천의 한 소방관이 다세대 빌라 3층에서 뛰어내린 남매를 맨손으로 무사히 받아냈다.

연합뉴스가 21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인천 서부소방서는 20일 오전 10시54분께 인천시 서구의 한 다세대 빌라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소방관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에는 빌라에 이미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정인근(54·소방경) 원당 119안전센터장은 어린 남매가 빌라 3층 복도에 있는 창문 틈새로 손을 내밀어 구조를 요청하는 모습을 발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시 정 소방경은 에어 매트를 깔 시간도 부족하다고 판단해 A(5)양과 B(3)군에게 "맨손으로 받을 수 있으니 어서 뛰어내리라"고 소리쳤다.

어린 남매가 있던 층에는 이웃들에게 화재 사실을 알리느라 빠져나오지 못한 한 주민이 있어 망설이는 아이들을 건물 아래로 뛰어내릴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었다.

정 소방경은 남매를 차례대로 두 손으로 안전하게 받아냈다.

그리고 5층 창가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들을 구하기 위해 소방대원 8명과 함께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서부서방서에 따르면, 이날 화재로 빌라에 있던 주민 20여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또 빌라에 주차된 차량 4대가 모두 타 41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서부소방서는 아이들을 구한 정 소방경과 구조를 도운 주민을 찾아 화재 진압 유공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