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셋째 아들이 변호사를 때리며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화 김승현 회장의 셋째 아들인 김동선(28)씨가 대형 로펌의 신입 변호사들에게 폭행과 폭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the

'매일경제'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 말 서울 종로구 소재 한 술집에서 열린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의 친목 모임에 동석했다. 김씨는 지인의 소개로 모임 중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시간 가량이 지나 만취한 김씨는 변호사들에게 “너희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날 주주님이라 부르라" 등의 막말을 했다고 한다.

김씨가 술에 취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자 남아 있던 변호사들이 김씨를 부축했다. 김씨는 남자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한 여성 변호사의 머리채를 쥐고 흔드는 등의 폭행을 저질렀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난동을 부린 김씨는 다음날 변호사들에게 전화로 사과했지만, 일부 변호사들은 큰 충격을 받아 사과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올해 초에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종업원을 폭행하고 난동을 부렸다가 구속 기소됐고 지난 3월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현재 집행유예 기간이다.

'한겨레'에 따르면, 한화그룹 관계자는 “당사자에게 이날 사건을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