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버스가 새로 채택한 연료는 이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 런던의 2층 버스가 커피 찌꺼기에서 추출한 기름을 연료로 사용한다.

'BBC'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각)부터런던 일부 버스에 커피 찌꺼기에서 추출한 기름으로 만든 바이오 연료가 공급된다. 배출가스를 줄이려는 런던교통국(TfL.Transport fo London)의 노력의 일환이다.

london bus

요리할 때 나오는 기름이나 고기 가공 과정에서 나온 기름으로 만든 바이오 연료는 이미 9500여대 버스의 연료로 사용 중이다. 하지만 커피에서 추출한 기름으로 만든 바이오 연료가 런던 대중교통에 투입되는 건 처음이다.

커피찌꺼기 기름을 만드는 회사 '바이오-빈'에 따르면, 런던시민들은 매년 20만톤의 커피 찌꺼기를 내놓는다. 바이오-빈은 이 찌꺼기를 모으기 위해 영국 유명카페체인 코스타커피, 카페네로 등과 제휴했다. 이곳에서 얻은 커피찌꺼기는 케임브리지셔 주에 있는 공장에서 바이오 연료로 전환돼 기존 디젤연료와 섞인 뒤 런던버스의 연료 탱크로 수송된다. 버스에 주입하면 바로 연료로 사용할 수 있다.

바이오-빈은 런던 버스를 1년간 운행하는 연료를 생산하는 데 255만 잔의 커피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회사는 현재까지 6000리터의 커피 기름을 생산했다.

바이오-빈 설립자 아서 케이는 "커피 찌꺼기의 기름 함량이 20%로 높은 편이다. 바이오 디젤 연료를 만들기에 적합하다"며 "쓰레기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면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말했다 .

앞서 런던은 2015년 3월 ‘똥 버스’도 운행하기 시작했다. 40인승인 이 버스는 탱크에 가스를 한 번 채우면 300km를 달릴 수 있다. 이 가스는 사람 5명이 1년 동안 만들어내는 폐기물의 분량에 해당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