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MA' 국장 "韓 개최 매년 고려, 하지만 어려운 현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AMA 한국 개최?"

Mnet 김현수 국장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2017 MAMA' 기자 간담회에서 "베트남, 일본, 홍콩에서 개최되는데 국내 개최는 고려하지 않는 건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1

그는 "매년 고려하고 있다. 아시아 국가 및 지역을 올해도 검토했다. 한류 확산 및 관광객 유치를 고려했는데 최종적으로 올해는 3개국에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질책 듣고 있지만 지속적으로 남들이 하지 않은 방식으로 매년 노력하고 있다. 전 세계인들이 참여하는 시상식인데 공통된 툴을 만들기 어렵다. 각국의 다양한 문화와 언어, 생각은 다르다. 아직은 부족한 부분이 많다. 이번엔 우선 새로운 도전으로 3개국으로 확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음악시장 규모와 한류 분위기를 고려해서 개최국을 선정했다"며 "일본은 아시아 최대 음악 시장이고 홍콩은 다년간 시상식 노하우가 쌓인 문화 경제의 중심지다. 베트남은 음악시장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하는 나라"라고 설명했다.

'2017 MAMA'는 11월 29일부터 3일간 열린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