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PD가 MBC 사장에 도전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승호 MBC 전 PD가 MBC 사장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the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최 PD는 20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한 인터뷰에서 이런 뜻을 밝혔다. MBC 해직 PD인 그는 현재 독립 언론 뉴스타파 PD로 일하고 있다.

그는 "반드시 MBC를 재건해야 한다. 그동안 언론인으로서 살아왔지만 지금은 경영자로서 조직 힘을 한 곳으로 모으는 게 급선무다. 공정방송 상징성을 갖고 있는 인물이 MBC를 살리는 데 중심 역할을 해야 하는 시기라고 판단했다”며 출마 뜻을 밝혔다.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는 20일부터 27일까지 MBC 사장 후보자 공모를 진행 중이다. 최 PD는 유력 사장 후보로 꼽혀왔다. 1986년 12월 MBC에 입사한 최 PD는 2005년 한학수 MBC PD와 함께 ‘황우석 논문 조작 사건’을 파헤쳤고 2010년 PD수첩 ‘검사와 스폰서’, ‘4대강, 수심 6미터의 비밀’ 편 등을 제작했다. 그는 2012년 공정방송 파업 과정에서 영문도 모른 채 해고됐다.

'현재 MBC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는 이렇게 답했다.

“청산과 재건이다. 그동안 MBC에 있었던 부당한 일과 인사 배제 등에 대한 자체 조사가 필요하다. 여기서 심각한 문제가 드러나면 그에 대한 인사 책임은 반드시 물어야 한다. 시용·경력 문제도 심각하다. 채용 과정에서 불투명한 부분은 없었는지 다시 살펴볼 생각이다. 현재 문재인 정부도 여러 공기업에서 벌어진 채용 비리에 대해 조사하고 있지 않나? 우리 역시 자체적으로 그러한 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다." -미디어오늘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