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AMA 무대에 '베이비 드라이버'가 환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탄소년단이 미국 텔레비전 데뷔 무대를 마쳤다.

지난 19일 저녁(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공연장에서 열린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이하 AMA)에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DNA'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방탄소년단을 소개한 건 EDM 듀오 체인스모커스였다. 방탄소년단과 체인스모커스는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수록곡 'Best of Me'를 공동 작곡, 작사한 바 있다. 체인스모커스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들이 정말 좋다. 멋진 공연이었다. 애프터 파티에서 보자"라며 방탄소년단과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공연 중 가장 눈길을 끈 건 영화 '베이비 드라이버'와 '안녕, 헤이즐' 등에 출연한 안셀 엘고트였다. 앞서 레드카펫 인터뷰에서도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힌 바 있는 그는 공연 내내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K팝 그룹으로는 최초로 AMA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미국 시상식에서 한국어로 된 음악을 선보인다는 것 자체로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소감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