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이 AMA 레드카펫에 선 소감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탄소년단이 아메리카 뮤직 어워드(이하 AMA)에 떴다.

19일 저녁(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AMA'에 등장한 방탄소년단은 본식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시상식이 열리기 며칠 전부터 트위터에서 'BTSxAMAs' 해시태그가 전 세계에서 트렌딩했던 만큼 이들을 향한 팬들의 환호는 엄청났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일곱 멤버는 모두 검은 의상을 맞춰 입고 등장했다. 아래는 레드카펫에 선 방탄소년단의 모습.

(슬라이드 하단에 기사가 이어집니다.)

Close
방탄소년단 AMA 레드카펫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생애 최초로 미국 시상식에 참석한 이들은 포토월 행사를 마친 뒤 각종 매체와의 인터뷰에 나섰다. 제이홉은 '액세스 할리우드'와의 인터뷰에서 AMA 무대에 서는 것을 "믿을 수 없다"며, "참석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영화 '베이비 드라이버' 등에 출연한 배우 안셀 엘고트는 2017 AMA가 방탄소년단의 "미국 데뷔 무대"라며 공연이 시작되면 자신도 소리를 지르고 있을 것이라고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이어서 인터뷰 부스에 들어선 멤버들은 "팬들 덕에 모든 게 가능해졌다"며 팬클럽 '아미'에게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