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정부가 어린이용 스마트워치의 일부 제품에 대해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DS SMARTWATCH
A close-up of child`s hands with smart watch. Touching electronic watch. Wearable gadget concept. Showing time. Using smartwatch while sitting near the laptop. Technology and people concept. | SementsovaLesia via Getty Images
인쇄

독일 정부가 어린이용 스마트워치(Smartwach) 가운데 일부 제품의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The Vedge는 19일(현지시각) 독일 연방통신청(Bundesnetzagentur)이 주변 음성 녹음 기능이 포함돼 있는 어린이용 스마트워치에 대해 판매 금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요헨 호만(Jochen Homann) 독일 연방통신청장은 Deutsche Welle에 "우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부모들이 스마트워치를 통해 수업시간에 교사의 말을 엿듣는 데 사용되기도 했다"라며 판매 금지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독일에서 어린이용 스마트워치는 주로 5 살~12살 어린이를 대상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음성 메일, 연락처 목록 및 전화를 걸거나 받을 수있는 기능 등을 제공하고 있다.

어린이용 스마트워치의 녹음 기능은 마이크를 작동시시면 시계 착용자가 전화하지 않고도 시계 주변의 모든 목소리와 소리를 모니터할 수 있다.

부모들이 어린이의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기능인데, Gizmodo는 "이 기술이 장난감보다 '감시 장치'와 유사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독일 당국이 판매 금지 결정을 내렸다"라고 평가했다.

유럽 안에서 어린이용 스마트워치에 대한 우려는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지난달 비영리단체인 유럽연합소비자기구(BECU)는 어린이용 스마트워치가 아이들의 사생활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심지어 아이들의 위치정보가 암호화되지 않은 상태로 중국에 있는 서버로 전송된 경우도 있었다.

지난 10월 중순에는 노르웨이의 소비자 위원회는 몇몇의 스마트워치가 쉽게 해킹이 가능하다는 점을 밝힌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Deutsche Welle는 "그러나 어린이용 스마트워치에 녹음 기능을 탑재하는 것 자체는 독일의 국내법에서는 금지된 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