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가 수십억대 건물주가 될 수 있었던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JTBC
인쇄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가 수십억대 건물주가 될 수 있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구하라는 18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 출연해 연습생 시절 서울에서 홀로 생활하던 시절에 대해서 말했다. 구하라는 "고등학생 시절 생활비를 벌기 위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그렇게 시급 4500원을 받으며 번 돈을 생활비로 쓰고 남은 돈은 집에 가기 전 통장에 몇천 원씩 입금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55만원을 모았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놀라케 했다.

강호동이 "낮은 시급으로 벌어서 55만 원을 모으려면 지출을 최소화해야 모이는 액수"라고 감탄한 데 이어 서장훈은 "저런 정도의 멘탈이니까. 지금 건물주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구하라는 “그때 그 통장을 그대로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하라는 지난 2015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지하 1층, 지상 4층의 다세대주택 건물을 32억 15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