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접촉사고 후 다리가 낀 운전자를 한 마음으로 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ytn
인쇄

도로에서 접촉사고 후 차에서 내리다가 다리가 낀 남성을 시민들이 온 힘을 모아 구했다.

YTN의 보도에 따르면 19일 새벽 서울 영등포 로터리에서 한 남성이 앞서가던 택시와 접촉사고가 난 후 비상등을 켜고 차에서 내렸다. 무심코 차량을 전진시키는 기어에 놓고 내리다 택시와 차 사이에 다리가 끼자 뒤에 있던 차량의 운전자부터 택시기사와 손님까지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한마음으로 구조에 나섰다.

잘못 움직였다간 더 다칠까봐 앞차는 꼼짝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구조하는 손길은 사고차량을 흔들고 조수석 창문도 두드린다. 1초가 1분처럼 더디게 흐르던 위기의 순간은 운전석 틈으로 차 문을 열어 후진 기어로 바꾼 뒤에야 지나갔다.

다리가 끼었던 운전자는 5분 여만에 벗어난 덕분에 심각한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