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철성 경찰청장 교체 계획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와대는 19일 박근혜정부에서 임명된 이철성 경찰청장이 최근 청와대에 사의를 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거듭 부인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이 청장의 정년이 내년 6월인 상황에서 청장 교체를 고려할 만한 특별한 인사 요인이 없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the

그는 "이 청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대통령 탄핵 사태부터 대선 이후 지금까지 경찰 본연의 업무인 치안관리를 안정적으로 충실히 해 왔다"고 언급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이 청장이 자신의 측근에게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 것이 맞다"며 청장직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으나, 청와대와 경찰청은 이를 모두 부인한 바 있다.

이 청장의 정년은 내년 6월 말까지 일곱 달가량 남아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