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문재인 대통령, 정치보복의 길로 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news1
인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정부의 적폐청산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보복의 길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저는 문재인 정부에 진정한 국민 통합을 기대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민통합은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고 그 바탕 위에서 용서와 화합을 하고 함께 미래로 가는 것"이라며 "국민 통합은 승자의 몫이다. 승자의 마음가짐에 대한민국이 분열로 갈지, 통합으로 갈지 정해진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대한민국이 새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적폐청산'은 필요하다"면서도 "승자의 칼이 정적 처벌에만 몰두한다고 패자를 지지했던 국민들이 느낀다면 그것은 적폐청산이 아니다. 정치보복 또는 복수의 정치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서는 국민통합이 안 된다. 승자가 먼저 용서의 손을 내밀고 패자가 마음으로 손을 맞잡을 때 진정한 국민통합이 시작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지금 국가와 정치가 해야 할 일은 상처가 아물고 새살이 돋을 수 있도록 용서와 화해를 준비하는 것"이라며 "통합을 이뤄야 국가적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하고, 국민이 자유롭고 행복한 나라의 초석을 놓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문 대통령도 후보 시절 '당선되면 정치보복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며 "하지만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뉴'가 아닌 '올드'로 회귀하려 한다. 올드를 청산하려다 스스로 올드가 되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게 요청한다"며 "'민주당 역사에는 통합과 용서의 DNA가 깊이 새겨져있다'며 한 통합의 약속을 다시 한번 상기해달라"고 촉구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