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주인을 기다리던 개는 식음을 전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Fundación Amigos de los Animales Bucaramanga
인쇄

공항에 버려진 개가 식음을 전폐한 끝에 세상을 떠났다.

17일(현지시각)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에 따르면 콜롬비아 파로네그로 국제공항에 버려진 개가 견주가 돌아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리다가 결국 숨을 거뒀다.

두 살로 추정되는 이 개는 공항 터미널 주변을 배회하며 주인을 찾아다녔지만 온 복도를 누벼도 찾을 수 없었다. 이를 지켜보던 공항직원들은 개에게 '떠돌이 구름'이라는 뜻의 '누브 비아헤라'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누브 비아헤라'는 애타게 주인을 찾으러 다닌지 한달 여 후에 사람들이 주는 음식도 일절 거부한 채 터미널 한 구석에 웅크렸다.

동물 보호소에 실려가 정맥주사를 통해 영양분을 공급받았지만, 극도의 슬픔으로 '누브 비아헤라'의 건강은 더 악화됐다. 결국 이틀 만에 세상을 떠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