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이 세계에서 37번째 부자가 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BBI)에서 37위를 기록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발표한 BBI에 따르면 이 회장은 222억달러(24조4000억원) 규모의 순자산으로 전 세계 부호 중 37위를 차지했다.

이 회장의 순위는 지난해 112위, 올해 3월 68위에서 이날 40위 이내로 들어서며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37위까지 진입할 수 있었던 데는 삼성전자 주가 상승이 주요한 원인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의 순자산은 올해들어 80억달러(8조8000억원) 늘어났다.

lee kun hee

국내 기업가 중 100위 안에 든 이는 이 회장이 유일하며 500위까지 공개된 BBI 순위 중 국내 기업인은 이 회장까지 총 8명으로, 이들의 순자산은 모두 증가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순자산8조8000억원으로 193위를 기록했으며 이 회장의 아들인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은 순자산 8조5000억원으로 198위로 나타났다.

이어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220위·7조9000억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240위·7조2000억원) △김정주 넥슨 창업자(251위·7조원)이 그 뒤를 이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5조7000억원의 순자산으로 357위를,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순자산 5조원5964억원으로 367위였다.

이날 기준으로 BBI 기준 최고의 부자는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였다. 베조스 CEO의 순자산은 959억달러(105억원)였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게이츠는 684억달러(75조원)로 2위를, 순자산 779억달러(85조6500억원)의 워렌버핏이 그 뒤를 따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