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은 영하 14도' 강원도 대부분 지역 영하권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19일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와 복사냉각의 영향으로 강원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들면서 겨울 추위를 보였다.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아침 최저기온을 보인 곳은 이날 오전 7시를 기준해 설악산 영하 17.1도, 김화(철원) 영하 14.8도, 상서(화천) 영하 12.7도, 안흥(횡성) 영하 12.6도, 서석(홍천) 영하 12.6도, 면온(평창) 영하 12.3도, 부론(원주) 영하 11.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3~4도, 산지 영하 1도에서 1도, 동해안 5~7도 등을 보이겠다.

매서운 추위에 아침부터 거리에 나선 시민들은 후드 점퍼의 모자를 뒤집어쓰고 장갑을 착용하는 등 몸속에 파고드는 차가운 바람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재 도내에서는 강릉 평지에 건조경보가, 산지와 태백, 정선·삼척·동해·양양·고성·인제·속초의 평지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기온은 평년보다 낮겠으며 오늘은 평년보다 기온이 4~8도가량 낮아 매우 춥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낮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