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이 포항 지진에 따른 '지반 액상화 현상'을 조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기상청이 '지반 액상화 현상'에 대한 첫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d

기상청 관계자는 "진앙지인 경북 포항 북구 흥해읍 인근 현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내일(19일)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지반 액상화 현상'이란 땅이 늪처럼 변해 질퍽거리게 되는 현상으로, 주로 지반이 연약한 곳에서 발생한다. 지반에 흙과 자갈, 모래 등이 뒤섞여 있던 상태에서 진동을 받는 경우 지하수와 진흙 등이 땅 위로 솟아오르는 것이다.

포항 지진 이후 진앙지로 분석된 포항시 흥해읍 용천리의 논밭 곳곳에 물이 차오르는 등 지반 액상화 현상으로 추측되는 현상이 관측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런 현상이 우리나라에서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액상화와 관련해 진앙지 주변에 국한해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지진으로 인한 기타 피해 조사나 지진 관측 등은 범위를 넓혀 병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상청은 액상화 현상이 맞다는 결론을 유보한 바 있다. 이전에도 지진 발생 시 "압력을 받은 지하수가 논밭 위로 분출한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기상청은 19일 오전 시추팀을 현장에 보낼 계획이다. 매체는 액상화 판단 여부가 최소 "한두 달 뒤에나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