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자한당 최고위원이 '천벌이라는 말 한 적 없다'고 지진 관련 발언을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7일 오전, "이번 포항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천심"이라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해명과 분노를 전했다.

류 최고위원은 17일 오후 늦게 페이스북에 "저의 오늘 최고위원 발언을 왜곡하여 정치적으로 악용하거나 저를 비난하는 분들이 많네요. 특히 누군가가 마치 제가 포항 지진을 “천벌을 받는다는 것으로 표현”한 것처럼 왜곡하여 그렇지 않아도 지진으로 힘들어하시는 포항주민의 민심을 자극하고 왜곡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당 내부에 포항 주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저에게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분까지 계시네요", "천벌 받는다는 발언 내용은 전혀 결단코 없습니다", "그런 일부 의견 내지 지적을 전달했을 뿐"이라며 "제가 그런 말을 했다는 것은 가짜뉴스의 전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화제가 된 이날 자신의 발언을 적었다.

"이번 포항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엄중한 경고 그리고 천심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류 최고위원은 18일 오후에는 다시 페이스북에 '(문대통령이) 이낙연 총리, 김상연 부총리, 김부겸 장관 등의 현장 지휘에 방해가 될까 포항행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기사를 첨부하며 '당장 내려가야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