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세포라에서 $1,300 어치 화장품 망가트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30 어치도 아닌 $1,300 어치의 화장품을 한순간에 망가트린 아이가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브리트니 넬슨이 거의 재난 수준의 세포라 매장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그녀는 "세포라의 실제 상황은 이보다 100배는 더 끔찍했다... 내가 들어가는 순간 어느 엄마가 아이를 데리고 매장을 빠져나가는 것이었다."라고 망가진 메이크업을 처음 본 순간을 설명했다.

아이가 비싼 아이섀도 메이크업을 아마 핑거페인트(finger paint)로 착각한 것 같다고 넬슨은 추측했다.

그녀는 다음과 같이 충고했다. "엄마들, 메이크업 쇼핑엔 어린아이를 데려가지 마세요. 당신에게도 나쁘고 아이도 싫어합니다."

세포라 점원들의 멘붕 상태. 상상도 가지 않는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메이크업한 남자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h/t popsug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