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트럼프 호감도가 방한 뒤 꽤 상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SEOUL, SOUTH KOREA - NOVEMBER 07: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R) and U.S. President Donald Trump (L) walk towards a guard of honour during a welcoming ceremony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on November 7, 2017 in Seoul, South Korea. Trump is in South Korea as a part of his Asian tour.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인쇄

트럼프 호감도가 상승했다.

한겨레는 11월 17일 한국갤럽 조사결과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가 지난 5월 9%에서 방한 뒤 25%로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갤럽이 11월 14일부터 16일까지 1003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 따르면 트럼프에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총 25%로, 5월 조사 때의 9%보다 16% 상승했다.

trump

갤럽은 "방한이 한국 내 이미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한국 방문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폭탄 발언’이나 ‘기행’이 없었던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물론 오바마와는 비교할 수 없다. 오바마는 2013년 한국갤럽의 조사에서 71% 호감도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갤럽의 한반도 주변 4대 강국(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지도자 호감 여부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호감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는 시진핑, 트럼프, 푸틴, 아베 순이었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국회 연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