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 수능 보러왔던 울릉고등학교 학생들의 근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

울릉고 김종태 교감은 16일 "많은 학생들을 책임지고 있어 학생들보다 내가 더 많이 놀라고 무서웠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학생들이 생각보다 잘 극복하고 침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울릉도에는 수능 시험장이 없어 해마다 울릉고 수험생들은 수능 1주일 전 4시간이나 배를 타고 뭍으로 나와 현지 적응과 컨디션 조절을 한 뒤 시험을 치른다.

올해도 지난 10일 김 교감과 3명의 교사가 34명의 수험생을 이끌고 일찌감치 포항에 도착해 컨디션 조절에 들어갔다.

진도 5.4 지진이 발생한 지난 15일 놀라고 당황한 울릉고 학생들은 섬에 있는 부모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연결이 원활치 않아 애를 태웠다. 가족의 안부를 확인한 학생들은 수능 고사장인 포항여고와 대동고로 향했다. 그러나 고사장의 출입이 통제돼 교실까지 가보지도 못한 채 돌아서야 했다.

백현지양(18)은 "무서웠다. 택시를 타고 가다 계속된 여진으로 겁이 나 내려서 걸었다"고 했다.

송정원양(18)은 "고사장으로 가는 길에 갈라진 땅과 벽이 무너져 자동차를 덮친 광경을 보자 무서웠다. 그러나 3년간 준비한 수능을 망치면 안된다는 생각으로 두려움을 떨치려 애썼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곤혹스럽게 한 것은 고사장 출입 통제만이 아니었다. 교육부가 지진으로 수능시험을 전격 연기한다고 발표하자 울릉고 학생들은 혼란에 빠졌다.

교육부 발표 직후 학생과 인솔 교사들은 숙소인 포항시 남구 해병대 복지회관인 청룡대에 모여 '울릉으로 돌아갈지, 1주일 더 포항에 머물지'를 놓고 의견을 모았다.

학생 34명중 28명은 '포항에 1주일 더 머물기로 했고, 면접전형을 준비 중인 나머지 6명은 울릉도에 들어갔다 수능일 전 다시 뭍으로 나오기로 결정했다.

4

3

인솔 교사들은 학부모의 동의를 확인한 뒤 학생들과 수능 준비 일정을 다시 잡았다. 지진으로 어수선한 이날 청룡대에 남은 울릉도 학생들은 밀린 빨래를 위해 빨래방에 가거나 문제집을 사기 위해 서점에 들르는 등 침착하게 하루를 보냈다.

앞으로 1주일 더 청룡대에 머무는 학생들은 공부방에 모여 수능준비를 하고 오후 11시 잠자리에 드는 등 시험에 대비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