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우리의 권리"‥'인생술집' 이승환X주진우, 세상에 전한 외침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생술집'에서 주진우 기자와 가수 이승환가 모든걸 내려놓은 진솔한 입담이 펼쳐졌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에서는 주진우 기자와 가수 이승환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환과 주진우 기자는 "만나면 시국 얘기만 하루종일한다'며 절친 모임을 언급하면서 "여기가 세상이 바뀐걸 적나라하게 보여준 방송이 아닐까 싶다"며 급 인생술집을 칭찬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패널들은 "세상 밖에 나와서 축하한다"며 재치있게 받아쳤고, 주진우 기자는 "조국이 해방된 느낌이다"며 역시 지지 않는 입담을 펼쳤다.

1

이때 시국 발언을 하면 할수록 예전 개인사와 관련된 기사가 올라온다는 이승환은 "사회에 대해 이야기한 것만으로 불이익 받았다, 그야말로 골드 블랙 리스트였다"며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이에 MC들은 "현 정권의 화이트 리스트냐"며 다소 민감한 부분에 대해 묻자, 그는 "국가행사 전혀 안가니까 오해받지 않는다"면서 "내가 당당히 할말 하려면 어느 정파와도 속해선 안된다, 엮이고 싶지 않다"며 자신의 순수성이 훼손되지 않기 위해 일종의 이승환표 자기관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사비로 모든 취재를 맡아서 한다는 주진우 기자는 목숨 위협까지 받았다고 알려져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때 김희철은 "포기하고 싶을때도 있을 텐데 위험속에서 계속하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주진우 기자는 "외면할 수 없어서 그런다"는 한 마디로 깊은 울림을 안겼다.

그는 "잘못된 걸 잘못됐다고 얘기하는 것이 제 일인데 깡패들이 괴롭히는걸로 외면할 수 없어 외치는 것 뿐이다"면서 "물론 무섭지만 한편으론 잘 가고 있구나 느꼈다"며 남다른 자신의 소신을 전했다.

또한 주진우기자는 "포기할 수 없는건, 실체를 봤기 때문이다"면서 "이길 수 없더라도 좀 더 나은 세상이 되기 위해 한걸음 더 나아가는 것 뿐이다,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걸 얘기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여 모두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싸움 속에서 진실이 있는 곳이라곤 어디든 달려가는 두 사람의 세상을 바꾸는 많은 이야기들이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