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TV] "이번엔 일어서야지"..'악재' 신정환, 복귀해 얻은 것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프로젝트S' 신정환이 탁재훈을 비롯한 지인들과 가을 MT를 떠났다.

16일 방송된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에는 지상렬, 김성수, 김상혁, 김진, 임형준, 슬리피, 뮤지, 허민영 등이 함께 가을 MT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그들. 이들을 본 탁재훈은 "잃을 게 없는 사람들이 다 나왔다. 이게 무슨 막장 캐스팅이냐"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1

지상렬은 "그나저나 신정환 프로그램 잘 되냐. 이제는 일어나야지"라고 물었고, 이에 탁재훈은 "놀러 가기도 전에 초 치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정환은 "지금 9회 차인데 10회가 마지막이다. 막판에 터질 거다"고 전했다. 이에 출연진은 "막판? 한 판 만 더 하자"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출연진의 셀프디스는 계속됐다. MT 장소에 도착한 후에는 결혼 서류 흔적 팀과 비흔적 팀으로 나뉘어 추억의 게임 대결을 펼쳤다.

손병호 게임에서는 "이혼한 사람 접어. 이혼했는데 자식 있는 사람 접어", "자숙 해본 사람 접어" 등의 멘트가 등장하기도.

1

'악마의 재능기부'에 대한 반응은 방송이 진해되면서 당초 예상보다 뜨겁지 않았다. 공개 전부터 떠들썩한 분위기였던 것과는 다르게 화제성이 부족했던 것. 이는 방송 자체의 재미가 덜했고 타겟층이 분명하지 않아서인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신정환이 복귀 프로젝트를 하며 얻은 것은 이 같이 자신을 옆에서 응원해주는 친구들을 다시금 확인한 것이라 할 수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