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돈 수수의혹에 최경환 의원이 "할복하겠다"고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할복’ 이야기를 꺼내며 강하게 부인했다.

the

'jtbc'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았다는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이다. 이 돈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40억원과는 별개다. 검찰은 국정원이 예산 증액 등을 염두에 두고 당시 정부 예산을 총괄하던 최 의원에게 이 돈을 뇌물로 준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특수활동비 조사 과정에서 1억여원이 최 의원에게 전달됐다는 진술과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한다. 국정원 예산을 책임졌던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이런 진술을 했고, 돈 전달 사실을 보고받았던 이병기 전 국정원장도 검찰 조사에서 같은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장 재임 7개월 만인 2015년 2월 김기춘 전 비서실장 후임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박근혜 정권 실세였던 최 의원이 이 전 원장이 비서실장이 되는 데 힘을 써준 것이 아닌지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최 의원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 만약 사실이라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 자살하겠다"고 했다.

친박계 핵심 인물인 최 의원은 2013~2014년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국회 정보위원을, 2014년 7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지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