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0만년 전 '심해 괴물'이 붙잡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8000만 년 전부터 공룡과 동시대에 지구에 존재하던 '심해 괴물'이 붙잡혔다.

BBC의 9일(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포르투갈 알가르배 해안에서 수컷 주름상어(friied shark) 한 마리가 잡혔다.

8000만 년 전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어 '살아 있는 화석'이라고 불리우는 이 주름상어는 일반 상어와는 다르게 날렵한 장어를 닮았으며 300여개의 날카로운 이빨을 지니고 있다.

주름상어는 약 1000~1500m 깊이의 심해에 서식하며 주로 오징어와 각종 심해 어류를 먹고사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연구를 진행한 알가르베 대학 마가리다 카스트로 교수는 "이번에 잡힌 주름상어는 1.5m 길이로 수심 700m에서 포획됐다"면서 "포르투갈 해역을 비롯 오스트레일리아, 일본 등지에서 간혹 잡힌다"고 설명했다.

주름상어가 처음 발견된 건 1883년이다. 당시 주름상어를 연구한 한 과학자는 주름상어를 '바다뱀의 전설'을 떠올렸다고 알려져있다. 주름상어가 발견된지 100여 년이 지났지만 주름상어의 정체는 여전히 심해에 가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