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당선인 시절 '다스 비자금 수습' 직접 지시 정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비자금 수습'에 직접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16일 JTBC는 2008년 초 당선인 신분이었던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비자금 수습 문제를 지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8년 BBK 투자 사기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검팀이 다스와 관련된 120억 원의 비자금을 찾아낸 가운데,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인은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이동형씨를 서울 시내 모처에서 만났다고 전해진다.

the

다스 간부 사원이었던 A씨와 세 사람만 모인 은밀한 자리였다고 알려진 자리에서 특검팀에서 찾은 비자금 얘기가 나왔다는 증언이 나왔다. A씨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이동형씨가 주로 얘기하는 편이었고, 이 전 대통령은 주로 듣는 입장이었고…"라고 말하며 "특검 조사 등이 오갔다"고 밝혔다.

A씨는 또 "MB가 '야, 그럼 네가 가서 좀 해봐. 잘해봐.' 이런 식으로 얘기(했다)"고 증언하며 "(만난 장소는) 집이었던 것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 전 대통령의 외가쪽 친척으로,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추천해 2000년대 초 다스에 입사하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한 인물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