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의원이 국정원 억대 특활비를 수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news1
인쇄

박근혜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청와대 관계자뿐만 아니라 국회의원들에게도 상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국정원이 국회의원에게도 특활비를 건넨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에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2014년 7월부터 2016년 1월까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한 최 의원은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명목으로 1억여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의원의 장관 재직시절을 고려할 때 이병기·이병호 전 원장으로부터 건네받았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병기 전 원장은 2014년 7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이병호 전 원장은 2015년 3월부터 지난 6월까지 국정원장으로 재직했다.

현재 최 의원 외에 특활비를 수수한 국회의원 4~5명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어 정치권에 파장이 예상된다.

특활비 수수자로 지목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외에도 현역 국회의원들이 수수자로 거론되면서 검찰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주목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관련 내용에 대해서 현 단계에서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