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와 비슷한 온도를 가진 행성이 발견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구와 비슷한 크기는 물론 온도도 유사한 것으로 추측되는 태양계외행성이 발견됐다.

로스 128 b(Ross)라는 이름의 이 행성은 우리의 태양계로부터 겨우 11광년 거리에 있으며 외계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후보로 주목되고 있다.

earth

로스 128b는 한 연구팀이 칠레 라 실라 천문대에 있는 유럽우주기관의 고정밀 시선속도측정 행성탐사기(HARPS - High Accuracy Radial Velocity Planet Searcher)를 사용해 발견했다.

이 행성은 매우 중요한 면에서 지구와 비슷하지만, 우리가 모르는 부분이 더 많다.

로스 128b가 지구와 비슷한 온도를 가진 이유는 활성이 더딘 적색왜성을 맴돌고 있기 때문이다.

적색왜성은 우주에서 가장 흔한 항성 종류의 하나다. 덜 뜨겁고 덜 강렬하기 때문에 생명이 가능한 행성을 그 근방에서 찾을 확률이 올라간다.

star
처녀자리 별자리에 위치한 로스 128 b를 둘러싼 우주. Digitized Sky Survey 2에서 얻은 이미지를 합성한 것이다. 로스 128b는 중앙에 있다.

하지만 모든 적색왜성이 생명 가능한 태양계 형성에 적합한 것은 아니다. 항성 표면이 갑자기 폭발할 경우 그 태양계 전체가 위험한 방사선으로 뒤덮일 수 있다.

다만 로스 128b가 맴도는 적색왜성은 다른 적색왜성보다 비교적 조용한 편이다. 따라서 아주 오랫동안 활동이 없었다면 근처 행성에 생명이 존재할 확률이 그만큼 더 높다.

로스 128b와 지구가 다른 점도 있다. 지구에서 태양 거리보다 로스 128b는 그 항성에 20배나 더 가까이 있다. 게다가 회전 속도도 어마어마한데, 해당 항성을 도는 데 9.9일밖에 걸리지 않는다.

로스 128b는 프록시마 B(Proxima) 다음으로 외계 생명체가 존재할 확률이 높은 행성으로 꼽힌다.

작년에 발견된 프록시마 B는 지구에서 고작 4.8광년 떨어져 있다. 프록시마B도 로스 128처럼 적색왜성을 돈다.

그런데 정말로 놀라운 건 이 순위가 바뀔 것이라는 사실. 그 이유는 엄청난 속도로 이동 중인 로스 128b가 79,000년이면 프록시마 B보다 지구에서 더 가까운, 지구와 가장 온도가 비슷한 태양계외행성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나사도 유럽우주기관 못지않게 바쁘다. 태양계외행성을 케플러 망원경으로 2009년부터 찾아 왔는데, 생명이 가능한 후보를 현재까지 약 30개 발견했다.

nasa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만약 우주가 더 가까이 있다면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